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메르스 우려'…中 상하이영화제, 한국 영화 방문 재검토 요청

기사승인 2015.06.11  14:43:06

공유
default_news_ad2
   
▲ 제18회 상하이 국제영화제 로고.

【서울=코리아뉴스타임즈】세계적인 영화제 행사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MERS) 여파로 한국 배우들과 영화 관계자들의 방문에 대해 재검토해달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영화제 기간 동안 계획했던 한국 관련 공식 행사가 일부 취소됐다.

오는 13일 개막하는 제18회 상하이 국제영화제의 조직위원회는 지난 10일 공문을 통해 영화제에 참가하기로 했던 일부 한국영화 제작사와 배급사, 관계자들에게 메르스 우려로 인해 중국 상하이(上海) 방문 계획을 신중히 검토해달라고 11일 밝혔다.

배우 장동건, 소지섭, 배두나 등 상하이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던 배우들과 소속사 관계자들이 주최 측으로부터 관련 공문을 받고 참석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행사에는 '무뢰한' 오승욱 감독과 '장수상회' 강제규 감독이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받았고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아시아 뉴탤런트 어워즈'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이외에도 한류배우들이 초청돼 상하이 국제영화제를 빛낼 예정이었다.

김예람 기자 yeram22@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