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희정, 도지사직 사퇴 ‘성폭행 시인’

기사승인 2018.03.06  09:10:2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안희정 지사의 개인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갈무리>

[코리아뉴스타임즈] 안희정 충남지사가 여비서 성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도지사직에서 사퇴했다.

안 지사는 6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안 지사는 이어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며 모두가 다 제 잘못”이라며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안 지사는 또 “오늘 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는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 지사의 공보비서 김지은 씨는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 지사로부터 4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폭로 이유에 대해 김씨는 “안 지사가 미투 운동이 이슈가 된 상황에서 ‘상처가 됐다는 걸 알게 됐다 미안하다’고 하면서 그날도 성폭행했다. 그에게서 벗어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또 다른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에게 용기를 주고 싶어 내가 먼저 (성폭행 사실을) 공개했다”고 말했다.

2차 피해를 우려하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김씨는 떨리는 목소리로 “국민들께서 꼭 지켜주세요”라고 호소했다. 김씨는 인권 변호사와 의논을 거쳐 안희정 지사를 곧 고소할 예정이다.

김씨 인터뷰 직후 정치권은 발칵 뒤집혔다.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형 악재를 만났다며 서둘러 진화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6일 당 윤리심판원을 열어 안희정 충남도지사에 대한 출당과 제명 조치를 확정한다.

한편 안희정 지사는 페이스북에 사과 글을 올린 후 일체 외부와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다.

송광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