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빈민운동 목사 성추행 폭로에 “부끄럽다” 사과

기사승인 2018.03.13  11:36:57

공유
default_news_ad2

[코리아뉴스타임즈] 빈민운동가로 유명한 김 모 목사가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SNS를 통해 사과했다.

김 목사는 노숙자 등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무료급식 봉사 활동을 펼쳐왔으며, 세월호 참사와 촛불 집회 당시 단식 투쟁을 벌이는 등 시민사회 현안에 적극 참여해왔다.

김 목사의 성추행 사실은 지난 1월 31일 피해자가 페이스북에 해당 내용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피해자는 “재개발지구 철거민 투쟁 천막에서 김 목사가 신체 주요 부위를 만지려고 하고 키스를 시도해 뛰쳐나왔다”라고 폭로한 것.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김 목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2016년 5월경 00재개발 지구 철거민 투쟁 현장에서 있었던 저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김 목사는 “변명할 여지 없이 채찍으로 받아들인다. 당일 즉시 2차례 사과 의사를 메시지로 보냈습니다마는, 피해자의 심정은 상처로 인해 더욱 고통스러웠을 것”이라며 용서를 구했다.

김 목사는 자기 반성도 곁들여 사과했다. 그는 “회갑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순간의 충동 하나 못 다스리는 부끄러운 행동은 피해자에게 지난 2년은 물론 평생 생채기로 남게 하였다. 피해자에게 또 다시 용서를 구하고 사죄를 간청한다”고 말했다.

김정길 기자 koreanewstimes@kntimes.co.kr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