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물컵 던진’ 조현민, 뒤늦게 사과 문자

기사승인 2018.04.12  15:01:4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둘째 딸인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갑질 논란에 곤혹스런 처지에 놓였다.

매일경제는 12일 “조현민 전무가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광고대행사와 회의 자리에서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리는 행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팀장은 대한항공의 영국편 광고 캠페인에 대한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조현민 전무가 분노해 직원의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쫓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은 해당 광고대행사의 익명 게시판에 잠시 게재됐다가 곧바로 삭제됐다.

당시 게시판에는 “(조 전무가) 1차로 음료수가 들어있는 병을 던졌는데 안 깨졌다. 그러자 분이 안 풀려 물을 뿌렸다”는 글이 올라왔다.

대한항공 측은 본지 통화에서 일부 사실은 인정했으나 과장된 부분이 더 많다고 해명했다.
다음은 대한항공 홍보실 관계자와 일문일답.

조현민 전무가 갑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실인가.
일부는 맞고 일부는 틀렸다. 보도된 것처럼 조 전무가 화가 안풀려 물을 뿌렸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물을 뿌리지 않았다면 그 얘기가 왜 나왔나.
당시 상황은 설명하면 광고대행사 직원들과 회의를 한 것은 사실이다. (조현민 전무가) 물컵을 던진 것도 맞다. 하지만 직원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아니라 물컵을 바닥에 던져 물이 튄 것이다.

광고대행사가 대한항공에 사과 전화한 것은 맞나.
언론 보도에 광고대행사 사장이 사과 전화한 걸로 나오는데 사실이 아니다.

어쨌거나 회의 중인 직원이 보는 앞에서 물컵을 던진 건 과격한 행동이 아닌가.

그 점에 대해선 조 전무도 인정했다. 당시 조 전무가 회의를 격앙되게 진행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해서 저녁에 문자로 사과한 거로 안다.

조현민 전무의 과격한 성정은 땅콩회항사건 때도 알려진 바 있다. 언니 조현아 부사장이 해당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등 곤욕을 치르자 조 전무는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문자를 조 부사장에게 보낸 것.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자 조 전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조현민 전무는 “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이다. 굳이 변명 드리고 싶지 않다. 다 제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조 전무는 이어 “언니가 검찰에 출석하는 날 우연히 인터넷 기사 댓글을 보다 너무도 극악한 내용을 발견,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언니에게 보낸 것이었습니다”라며 “치기 어린 내 잘못이며, 그날 밤에 나 자신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보낸 것도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고 거듭 사과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