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립의료원 간호사 사망, 원인은?

기사승인 2018.04.18  18:02:16

공유
default_news_ad2
<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국립중앙의료원에 근무중인 4년차 남성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경찰과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지난 16일 새벽 1시 국립중앙의료원내 남자 화장실에서 간호사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평소 성실한 것으로 알려진 A씨가 지난 15일 저녁 출근 시간이 지났음에도 출근하지 않자 병원측이 A씨와 가족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중앙의료원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확인 결과 A씨는 15일 오전 7시 퇴근후 7시 15분쯤 화장실쪽으로 들어가는 것이 확인됐다. 병원은 A씨의 동선을 따라간 결과 남자 화장실에서 숨진 모습을 발견했다.

현장에는 타살 정황은 없었으며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주사기가 함께 발견됐고 왼팔에 주사한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7일 부검을 진행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을 통해 피와 주사기에 남아있는 약물이 무엇인지 알아낸 후 사망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관계자는 "약물이 특정되면 약물대장을 확인해 약물 출처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인에 대해 과로사 가능성이나 태움(직장 내 괴롭힘) 문화와는 관련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