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당 '김상곤 딸 SNS 의혹 제기' 공식 사과

기사승인 2018.11.16  17:07:08

공유
default_news_ad2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리아뉴스타임즈]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사건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김상곤 전 교육부장관 딸 의혹을 제기했다가 2시간만에 사과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숙명여고 쌍둥이 딸의 아빠가 김상곤 전 장관의 자식을 담임교사로 책임졌던 분이라는 의혹이 우리 당에 제보됐다"고 주장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사퇴 당사자가 김 전 장관의 딸 담임이란 게 SNS를 달구고 있다. 이 딸은 서울 명문 사립대 치과대학에 합격했다. 이 학교 학과는 학종(학생부종합전형)과 수시로 뽑는 곳으로, 김 전 장관의 딸이 학종과 수시로 들어갔다고 하는데 이게 우연의 일치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더 나아가 "지나간 얘기이지만 언급을 안할 수가 없다. 박원순 시장의 자녀가 국립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 진학했는데, 그 이후 매우 이례적으로 서울대학교 법학대학으로 전과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학교 관계자나 학생들 얘기를 들어보면 그런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한다. 이것도 우연의 일치이기를 바란다"며 "그 당시 서울 법대 교수가 지금 정권의 실세라는 것도 SNS를 달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 사무총장이 언급한 서울 법대 교수는 조국 민정수석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성태 원내대표가 지원 사격에 나섰다. 그는 "박원순 시장의 자녀는 지난 2002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해서 디자인을 전공하다가 2006년 법학과로 전공을 바꿨다. 강용석씨는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딸의 학점이 3.68로 전과 합격자 중에서 최저 학점이라고 밝혔다"라며 "박원순 시장의 딸이 입학한 2009년까지 미대에서 법대로 전과한 학생은 박원순 딸 한 명뿐"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지도부의 이 발언에 언론의 취재가 시작됐고, 교육부는 "김 전 장관의 세 딸 중 막내가 숙명여고를 졸업한 것은 맞지만 구속된 현 모 교무부장이 딸의 담임이 아니었다"고 공식 해명했다. 교육부는 또 "김 전 장관의 딸은 연세대가 아닌 서울 A 대학에 다니다 B 대학에 편입했으며, 치·의대를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결국 자유한국당은 사무총장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오늘 김상곤 전 부총리 딸에 대한 SNS상의 의혹을 사실 관계 확인 없이 공개적으로 문제 제기한 것에 대해 김상곤 전 부총리와 그 따님 그리고 숙명여고 A 교사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